온라인 제보

본문 바로가기



070-8863-0940

FAX055-338-0949

온라인 제보

바다는 미래로부터 빌려온 귀중한 유산입니다.

환경단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인류 향한 범죄 [프레시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0-01-30 11:52 조회162회

본문

일본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거센 가운데 부산 환경단체가 일본 정부를 향해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부산환경회의, 한국어촌사랑협회는 16일 오전 10시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이 경제적인 문제로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겠다고 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어민으로서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한일 어업 협정으로 138만 수산 어업인들의 생업은 아직도 힘이 드는데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가 결정된다면 수산 어업인뿐 아니라 우리나라 후손들의 건강과 안전에 심각한 위험 요소가 될 것이다"며 "일본 아베정부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 16일 오전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환경단체. ⓒ부산환경회의


이어 "이번 하기비스 태풍으로 인한 방사능 폐기물 유실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은 일본 후쿠시마 연안 일대다"며 "하지만 결국 해류를 따라 돌면서 북태평양, 한국의 동해안, 남해안 바다와 해양생태계를 지속적으로 파괴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일시적인 방류가 아니라 앞으로 수십 년 이상 방류를 지속할 것으로 보고 지구 해양생태계의 복원은 불가능하고 악화될 것이다"며 "이것은 하나뿐인 지구에 대한 범죄, 인류 범죄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제 일본 아베정부는 결단해야 한다"며 "일본이 국제원자력기구, 유엔 인권회의, 국제해사기구 등 국제기구 공동 조사기구를 구성하여 후쿠시마 원전 폐기물에 대한 지구적 공동대응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촉구한다"며 "오거돈 부산시장도 해양생태계 파괴만이 아니라 미래세대의 건강과 안전에 치명적인 위협을 주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중단을 국제사회에 촉구하라"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온라인제보
주요사업
활동사례
브라우저 최상단으로 이동합니다 브라우저 최하단으로 이동합니다